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도 상습 성폭행'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최종수정 2019.08.09 11:22 기사입력 2019.08.09 11: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교회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게 징역 16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9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이 목사는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9명을 수년간 40여 차례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어려서부터 만민중앙성결교회에 다니며 피고인을 신적 존재로 여기고 복종하는 것이 천국에 갈 길이라 믿어 지시에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장기간 상습적으로 추행ㆍ간음했다"며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또한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도 함께 명령했다.


2심은 검찰이 공소장을 변경해 기소하자 추가로 유죄를 인정하며 징역 16년으로 형량을 높였다. 대법원도 "유죄가 맞다"며 2심이 선고한 징역 16년을 그대로 확정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