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 영업익 29.6% 줄었지만 ARPU반등, 점유율 29% 육박(종합)

최종수정 2019.08.09 11:21 기사입력 2019.08.09 11:21

댓글쓰기

LG유플, 영업익 29.6% 줄었지만 ARPU반등, 점유율 29% 육박(종합)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LG유플러스가 2분기 29.6% 감소한 148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5G 초기 가입자 유치를 위해 마케팅비용에 전년대비 11% 증가한 5648억원을 쏟아부은데다 시설투자(CAPEX)에도 전년대비 181% 증가한 7300억원의 비용을 들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ARPU가 8분기만에 상승세로 돌아서고, 점유율이 29%에 육박하는 등 하반기 턴어라운드를 위한 성장동력은 마련했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가 9일 연결 기준 2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액은 3조1196억원, 영업익은 1486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7.3% 상승했고, 영업익은 전년대비 29.6% 하락한 수치다. 전분기와 견줘서는 매출은 5.9% 상승했고, 영업익은 23.7% 떨어졌다.


영업수익중 무선수익은 전년 동기(1조3,413억원) 대비 2.4% 증가한 1조3,741억원를 기록했다. 2분기 총 순증 가입자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29만6000명를 기록하는 등 가입자 성장에 따른 것이다. 6월말 기준 시장 점유율 29%에 달하는 38만7000명의 5G 가입자 확보도 일익을 담당했다. 특히 ARPU는 올해 1분기 31,051원에서 31,164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0.4% 높아져 ’17년 2분기 이후 8분기만에 성장세로 돌아섰다.


무선가입자 성장은 ▲세계 최초 일반고객 대상 5G 상용화를 통한 브랜드 이미지 고양, ▲U+AR, U+VR 등 U+5G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효과와 U+게임Live(게임 방송) 등 신규 서비스 출시, ▲강남역, 스타필드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대규모 체험존 운영 등을 통한 5G 조기 활성화, ▲최적의 셀 설계와 기지국 구축, EN-DC 등 신기술 적용으로 속도 및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등에 따른 것이다.

유선수익은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 지속 증가 영향으로 9,969억원을 달성, 전년 동기(9,820억원)와 비교해 1.5% 상승했다. 스마트홈 수익은 전년 동기(4,446억원) 대비 13.7%가 증가한 5,05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IPTV와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증가에 따른 것으로, 두 자리 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IPTV 가입자는 전년 동기(379만명)보다 11.9% 증가한 424만1000명을 기록했고,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역시 417만명을 기록해 전년 동기(394만6000명) 대비 5.7%가 증가했다. U+tv 아이들나라, U+tv 브라보라이프 등 IPTV 특화서비스 인기와 함께 넷플릭스 콘텐츠 독점 제공에 따른 영향이 계속된 것이 스마트홈 사업 성과를 견인했다.


기업 수익은 전년 동기(5,374억원) 대비 8.6% 감소한 4,912억원을 기록했다. e-Biz와 전화사업 등이 부진했으나 IDC 사업의 수익 성장으로 매출 감소를 최소화했다.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은 마케팅비용과 5G 투자에 대한 감가상각비 등의 영향으로 1486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비용은 5,648억원을 집행, 전년 동기(5,080억원) 대비 11.2% 증가했고, 이는 개인 고객 대상 5G서비스 시작으로 광고선전비와 5G 단말의 판매 규모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CAPEX 역시 5G 네트워크 투자가 본격화됨에 따라 작년 동기(2,598억원) 대비 181%가 증가한 7,300억원을 기록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최고재무책임자)는 “2분기에는 U+5G 서비스의 경쟁우위와 네트워크 인프라의 일등품질 확보를 위해 역량을 집중해 5:3:2라는 모바일 시장의 고착화된 점유율 구조의 변화를 시작했다”며 “하반기에는 단말 라인업 확대, LG유플러스만의 네트워크 운영기술과 솔루션, 글로벌 최고 기업과의 제휴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서비스 및 콘텐츠를 선보여 서비스 중심으로 5G 시장의 차별화된 성장을 주도하고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