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일본 수출규제 품목취급 기업 전수조사 ‘집중관리’

최종수정 2019.08.09 09:57 기사입력 2019.08.09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시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영향권에 든 지역 기업을 전수조사하고 이들 기업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집중관리에 나선다.


9일 시에 따르면 관내 제조업체 1093곳 중 일본에서 제품을 수입하는 기업은 42곳이며 이중 7곳은 일본 수출규제에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기업 외에 일본에 제품을 수출하는 지역 기업은 31곳인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달 25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신고센터를 신설하는 한편 이달 5일에는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경제산업국 5명, 세정과 1명, 유관기관 4명 등 10명 참여)를 운영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 육성자금 100억 원을 편성해 지역 기업을 지원(2% 이자보전)하고 기업의 수출국을 다변화하기 위한 해외 무역사절단 파견도 추진한다. 대상 국가는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다.


이밖에 시는 기업의 취득세 등 신고 및 납부기한을 최대 1년까지 연장하고 세무조사를 연기하는 등으로 세제상 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우리 기업이 일본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기술과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100만 평 규모의 세종국가산업단지를 세계적 수준의 신소재·부품산업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는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이들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모든 정책과 수단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