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2세 2차대전 나치 유대인수용소 경비, 전범재판 선다

최종수정 2019.08.09 08:10 기사입력 2019.08.09 08: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유대인 강제수용소에서 경비를 섰던 92세 남성이 '전범' 재판을 받는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전 나치 친위대원인 이 남성은 1944년 8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현재 폴란드의 그단스크 인근에 세워진 슈투트호프 강제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복무했다. 이 강제수용소에서는 6만5000여명의 유대인 등이 나치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그는 당시 5000명 이상의 유대인 학살을 도운 혐의로 함부르크 법정에 설 예정이라고 법원 대변인이 밝혔다.


독일 사법당국은 유대인 학살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은 강제수용소 경비원 등에 대해서도 학살 방조 혐의 등으로 법정에 세워왔다. 지난해에도 전 나치 강제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복무한 90대 중반의 남성이 법정에 섰다. 2017년 12월에는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서 회계원으로 복무한 전 나치 친위대원이 징역 4년형을 최종 선고받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