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성으로 착각…공포에 빠진 뉴욕 타임스퀘어

최종수정 2019.08.07 15:44 기사입력 2019.08.07 15:44

댓글쓰기

[캡쳐: CNN]

[캡쳐: CNN]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잇따른 총기난사 사고로 충격이 가시지 않은 미국 뉴욕에서 모터사이클 소음을 총성으로 착각한 시민과 관광객들이 일제히 비명을 지르며 도망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911에 신고 전화가 잇따르고 부상자도 발생했다.


CNN 등에 따르면 이번 혼란은 6일(현지시간) 밤 10시께 뉴욕 타임스퀘어 인근에서 시작됐다. 지나가던 모터사이클 몇대가 낸 소음을 일부 시민과 관광객들이 총성으로 오인하고 소리 지르며 공포감이 확산된 것이다.

당시 타임스퀘어 인근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비명소리와 함께 수많은 사람들이 차도와 인도를 구분하지 않고 일제히 달려 도망치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는 넘어지거나 바닥에 엎으려 총알을 피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CNN 계열 방송사인 WLNY는 "모터사이클 소음이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며 "공포에 빠진 사람들은 '총격범이야(Shooter)'라고 외쳤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시민들의 911 신고전화 등이 이어지자 뉴욕경찰(NYPD)은 밤 10시20분 께 공식트위터 등을 통해 "타임스퀘어에 총격범은 없다"며 "모터사이클이 지나가며 내뿜은 소리가 마치 총성처럼 들렸다"고 해명했다. NYPD는 "911전화를 여러통 받았다"며 "패닉에 빠지지 말라. 타임스퀘어는 안전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CNN은 이날 밤 혼란으로 타박상 등 일부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생명에 지장이 있는 사람은 없다.

미국에서는 지난 주말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고로 최소 31명이 사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사고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