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 아프리카·동남아 등에 '직업훈련센터' 36곳 설립

최종수정 2019.08.07 11:00 기사입력 2019.08.07 11:00

댓글쓰기

아프리카 등 21개국 36개 직업훈련센터 건립
17개국 2000여명 초청연수도

2018년 문을 연 '우즈베키스탄 사흐리삽즈 직업훈련센터'의 전경

2018년 문을 연 '우즈베키스탄 사흐리삽즈 직업훈련센터'의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대한상공회의소 인력개발사업단이 한국의 경제개발 과정에서 축적한 직업훈련 경험과 기술을 아프리카·동남아·중남미 등과 공유하고 있다.


7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1998년부터 총 21개 국가에 36개의 직업훈련센터를 설립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수출입은행(EXIM)과 각국의 정부로부터 사업을 위탁받아 우즈베키스탄 사흐리삽즈 직업훈련센터, 베트남 산업기술학교, 카메룬 직업훈련센터 등을 세웠다. 각 훈련원 설립 이후에도 매년 전문가를 파견해 교육과정, 행정, 사업관리에 관한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개발도상국의 직업훈련 정책입안자, 공무원, 교사 등을 한국으로 초청해 직업교육훈련 노하우를 공유하는 '글로벌 초청연수'도 진행하고 있다. 1998년부터 총 17개국, 약 2000여명 이상의 직업훈련 교사, 관계자 등을 국내로 초청하여 연수를 실시했다.


지난달에는 '아프리카 직업교육 및 자격제도 전문가 양성 사업'을 마무리했다. 사업단은 2017년부터 3년에 걸쳐 가나, DR콩고, 마다가스카르, 모잠비크,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8개국 45명의 교육부처 관계자, 실무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전문연수를 실시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오는 9월 18일부터 2주간 우간다 교육체육부 산하 직업훈련센터 교장들을 초청해 '우간다 직업훈련 역량강화 사업'도 실시할 계획이다.

문기섭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장은 "한국의 압축적 경제성장을 이끈 직업교육훈련 제도와 경험을 배우려는 개발도상국가들이 늘고 있다"며 "다양한 글로벌 지원사업을 통해 개도국의 직업훈련 역량을 강화하고 각 국가들과 우호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