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영공·KADIZ 침범 강력항의"…중·러 "침범 안해"

최종수정 2019.07.23 17:13 기사입력 2019.07.23 17:13

댓글쓰기

국방부, 중국·러시아 무관 불러 강력항의
中외교부 "비행의 자유 누린다" 반박
러시아 국방부도 "영공 침범 안해" 주장

주한 러시아 대사관 무관이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서울 합참으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한 러시아 대사관 무관이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서울 합참으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국방부는 23일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및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과 관련해 중국·러시아 무관을 불러 강력하게 항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진형 국방부 정책기획관은 이날 오후 2시30분경 주한 중국 국방무관 두농이 소장을 초치했다. 같은날 오후 3시엔 주한 러시아 공군무관 니콜라이 마르첸코 대령을 불렀다.


국방부는 중국·러시아 군용기가 사전 통보 없이 KADIZ에 진입하고, 우리 영공에 근접해 민감한 지역을 장시간 비행한 것에 대해 양국에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독도 상공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해 우리 정부와 국민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향후 동일 행위가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상황에 맞는 적절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임을 러시아 측에 경고했다.


국방부는 "재발 방지를 위해 러시아 측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이와 관련해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상황은 알지 못한다"면서도 "방공식별구역은 영공이 아니며 국제법에 따라 각국은 비행의 자유를 누린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군용기가 KADIZ를 침범했다는 한국 측 반발에 대해서도 "중국과 한국은 좋은 이웃으로 '침범'이라는 용어는 조심히 써야 한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역시 이날 자국 군용기가 동해를 비행했지만 타국 영공은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쇼이구 장관은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이날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사격을 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반박했다.


한편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전 KADIZ를 침범한 군용기는 중국 H-6 폭격기 2대,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와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라고 밝혔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