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달 ARF 의장 성명 초안에 '北 CVID' 촉구 포함돼"

최종수정 2019.07.23 15:28 기사입력 2019.07.23 1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내달 2일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의장 성명 초안에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명 초안에는 '평화적인 대화 지속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관계국에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는 2018년 8월 성명보다 강하게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는 내용이라는 평가다. 지난 5월 북한이 1년5개월만에 단거리 탄도미사일(발사체)을 발사하는 등 최근 상황을 고려한 행보로 해석된다.


다만 중국이 아직 반발하고 있어 최종 성명에서 CVID 문구가 또 삭제될 가능성도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2018년 당시에는 중국과 가까운 라오스, 캄보디아 등이 비핵화 표현을 완화해줄 것을 요청하며 CVID 표현이 삭제됐었다.


이번 ARF에는 리용호 북한 외무성이 참석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의 북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비핵화 협상이 진전될 지 눈길이 쏠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ARF는 북한이 다자회담에 나서는 몇 안되는 장소"라며 협상 진전에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성명 초안에는 해양쓰레기에 대한 우려와 각국의 절감 노력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