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도 영공 무단침범한 러시아 군용기…軍 "경고사격"(종합)

최종수정 2019.07.23 13:38 기사입력 2019.07.23 11:40

댓글쓰기

중국·러시아 군용기 이날 오전 KADIZ 무단침입
러시아 군용기는 독도 영공 두차례 침범하기도
이례적…군, F-15K 등 전투기 출격해 경고사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23일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독도 '영공'도 두 차례 무단 침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용기가 타국의 영공을 침입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우리 군은 즉각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경고사격 조치했다.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4분경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북서방에서 KADIZ로 최초 진입해 오전 7시14분경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이 군용기는 이후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내측으로 비행하다가 오전 7시49분경 울릉도 남방 약 76마일(약 140㎞)에서 KADIZ로 재진입했다.


중국 군용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오전 8시20분경 KADIZ를 이탈했다.

하지만 KADIZ를 이탈한 중국 군용기는 오전 8시33분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러시아 군용기 두 대와 합류해 다시 남쪽으로 내려와 오전 8시40분경 울릉도 북방 약 76마일에서 KADIZ에 재진입했다. 러시아·중국 군용기 총 4대가 KADIZ를 무단 침범한 셈이다.


최초 KADIZ에 진입했던 중국 군용기 두 대와 러시아 군용기 두 대는 오전 9시4분 울릉도 남방에서 KADIZ를 이탈했다.


KF-16 전투기 (사진=연합뉴스)

KF-16 전투기 (사진=연합뉴스)


기존 러시아 군용기 두 대와 별개로 동쪽에서 러시아 군용기 한 대가 오전 9시9분경 독도 영공을 침범했다. 이 군용기는 오전 9시12분에 독도 영공을 이탈했다가 오전 9시33분 독도 영공을 2차 침범했다.


군에 따르면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은 즉각 공군 전투기를 출동시켜 추적·감시비행, 차단기동, 경고사격 등을 실시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오전 9시37분 독도 영공을 이탈해 북상했고, 최종적으로 오전 9시56분경 KADIZ를 이탈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이 같은 행위에 항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주한 중국 및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사전 통보 없이 우리 KADIZ 및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매우 엄중하게 항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