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일본특위 "정부, 능동적 극복계획으로 전환…아베, 경제전범"

최종수정 2019.07.23 11:15 기사입력 2019.07.23 11: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반도체 사태'에 대한 정부 방침이 능동적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 위원장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정례활동브리핑을 갖고 "정부가 방어적 비상계획에서 능동적 극복계획으로 (대응방법을)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뛰어난 기술력으로 소재 부품 분야에 있어 독점적인 위치를 확보한 분야도 있지만, 대부분(한국기업들)이 기술력의 차이보다는 편의성 때문에 부품소재를 사용하고 거래했던 것"이라면서 "1100개 수출제한 품목에 대해 면밀히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또 "대한민국의 대일 무역적자는 연 700조원"이라면서 "이 무역적자가 일본 경제에 큰 역할을 했다. 화이트 국가 리스트 제외를 추진한다면 아베 총리는 일본 경제를 주저앉힌, 경제전범으로 기록될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특위 차원의 협력을 진행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한국당은 전일 전일 소속 의원들과 외부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

최 위원장은 "(국회에서) 결의문조차 채택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정진석 한국당 특위 위원장을 만나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능한 한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아주 구체적인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을수 있겠지만 위기 앞에 여야가 함께 해야 할 일을 논의하고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