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반도체 시장 10년래 최저 성장률

최종수정 2019.07.23 11:00 기사입력 2019.07.23 11:00

댓글쓰기

가트너 "매출 9.6% 감소 예상"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최근 10년래 최저 수준 성장률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등 돌발 악재로 인해 올해 반도체 시장 회복에 먹구름이 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액은 4290억달러(한화 505조원)로 지난해 4750억달러(560조원) 대비 9.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는 올 1분기만 하더라도 2019년 반도체 매출이 지난해보다 3.4%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09년 이후 최저 수준 성장률이다.


가트너는 D램 시장의 공급 과잉으로 인해 올해 반도체 가격이 42.1% 하락하고 이 흐름이 내년 2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같은 하락세는 글로벌 IT기업 등의 수요 회복이 더디고 삼성전자 등 D램 업체들의 재고량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낸드플래시 초과공급 현상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가트너는 미중 무역분쟁과 같은 시장의 성장을 가로막는 '불안 요소'의 반사작용으로 중국에 반도체 제조공장을 운영중인 기업들이 다른 국가로 생산거점 이전을 검토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관련,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로 어려움에 처한 삼성전자가 대외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미국 텍사스의 오스틴 공장에 추가 투자를 진행할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벤 리(Ben Lee) 가트너 수석연구원은 "메모리를 비롯한 일부 칩 유형의 가격 결정 환경 약화와 미중 무역 분쟁, 스마트폰·서버·PC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의 성장 둔화가 맞물렸다"며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 마이크론 등 주요 반도체 업체들을 향해 "반도체 제품 관리자들이 약화된 시장에서 스스로를 지켜내기 위해 생산과 투자 계획을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