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하진 전북도지사, 25일 미국行…자매결연지역 방문

최종수정 2019.07.23 10:28 기사입력 2019.07.23 10:28

댓글쓰기

교류협력 및 공공외교사업 추진…잼버리 폐영식도 참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25일 미국行…자매결연지역 방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오는 25일부터 내달 3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


23일 전북도에 따르면 송지사는 전북도와 자매결연지역인 뉴저지주와 워싱턴주 방문과 함께 2019 미국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폐영식에 참관해 2023년 새만금에서 예정된 차기 개최지 호스트로써 대회기를 이양 받을 계획이다.


전북도는 글로벌 시대 국제사회 속으로 한 걸음 성장하기 위해 올해 초 국제화역량 강화 방안을 마련, 국제교류지역 신규 확대는 물론 기존 자매우호지역에 대해서는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고 협력관계를 향상시켜 실질적인 교류성과로 이어지기 위한 전략을 펼쳐나가고 있다.


특히, 뉴저지주와는 지난 2000년 협약을 체결한 이후 지금까지 이렇다 할 교류활동이 거의 없었으나 한인동포가 많이 거주하는 선진 지역인 점을 감안, 교류 재개를 위해 지난 연말부터 주정부측과 실무접촉을 추진한 가운데 이번 주정부 방문계획이 성사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교류의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교류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우선 전북도를 알리기 위한 ‘한스타일 전시관’(뉴저지주 포트리)을 야심차게 운영해 한인동포는 물론 현지인들에게 전북의 전통문화를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 제공과 함께 주 내에 있는 스마트팜 기업과 기술창업 지원정책 및 창업벤처 보육기관 방문 등을 통한 정책 벤치마킹 등을 병행한다.

아울러, 지난 2016년 자매결연 20주년이 되는 워싱턴주를 도지사가 방문해 그동안 소원해졌던 교류가 재개되고 많은 민간교류사업을 펼쳐나가고 있는 가운데 워싱턴주를 들른 후 세계제일의 기업 ‘아마존’ 본사 방문 견학 및 임원간담 후 귀국할 계획이다.


또 미국 방문의 큰 목적이기도 한 2019 미국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에 참관해 차기 개최지로써 대회기를 이양받고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홍보와 전라북도를 알리기 위한 활동을 펼친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