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국민은행, 국산 수입하는 해외 기업에도 금융 지원

최종수정 2019.07.23 10:27 기사입력 2019.07.23 1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KB국민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협력해 두산인프라코어의 수출 물품을 수입하는 미얀마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KB 글로벌 수출지원금융'을 1호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양 기관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탈피해 국산 물품을 구매하는 해외 수입기업에도 보증을 확대하기 위해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4월 체결한 바 있다.


수출기업이 물품을 선적하면 KB국민은행 해외 영업점에서 수입 기업에게 대출을 실행해 수출기업의 국내 계좌로 송금하는 상품이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해외 수입기업을 위한 단기수출보험(구매자신용)을 발급하고, KB국민은행의 국외 영업점은 이를 담보로 대출금리와 수수료를 우대해 지원한다.


국내 수출기업은 상환청구권 없이 수출채권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고, 해외 수입기업은 현지 은행보다 저렴한 금융비용으로 수입대금 결제기일을 연장(최대 2년)할 수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미얀마 수입기업과 외상으로 거래해 왔으나, 최근 수출 물량 증가로 인해 물품 선적 이후 수출대금 회수까지 자금이 묶이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 최초의 해외 구매자 대상 금융상품으로 KB국민은행 홍콩지점을 통한 1호 금융지원을 계기로 무역보험공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중점 추진 정책인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다른 해외 영업점을 통한 금융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