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박스 이상 日 맥주 주문하자" 매장 직원에 강매한 계열사

최종수정 2019.07.23 09:35 기사입력 2019.07.23 08:36

댓글쓰기

한 일본 맥주 유통 업체에서 직원에게 맥주를 강매한 사실이 드러났다./사진=JTBC 방송 캡쳐

한 일본 맥주 유통 업체에서 직원에게 맥주를 강매한 사실이 드러났다./사진=JTBC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최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일본 맥주를 유통하는 업체 계열사가 직원들에게 맥주를 강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유명 중식 프랜차이즈 업체 사업본부장은 지난 19일 직원들에게 단체 메일을 보냈다.


해당 메일에는 "계열사가 어렵다고 한다"며 "관리자 이상 직원들은 최소 한 박스 이상씩 일본 맥주를 주문하자"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매장별로 누가 샀는지 취합해 달라"는 지시도 있었다.


해당 업체는 2개 일본 맥주 브랜드를 국내 유통하는 A사의 계열사다. 불매운동으로 매출이 줄자 계열사가 나서 직원들에게 강제 구매를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매를 지시한 사업본부장은 “개인적인 판단으로 보낸 메일이었다”며 “적절치 못했음을 사과한다”고 JTBC에 밝혔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