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프리카 BJ쯔양, 학교폭력 논란에 "가해자 아닌 피해자였다…허위사실 유포 고소할 것"

최종수정 2019.07.23 08:11 기사입력 2019.07.23 07:59

댓글쓰기

유명 아프리카TV BJ 쯔양이 자신에게 제기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해명하면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쯔양 아프리카TV 개인 방송 화면 캡처

유명 아프리카TV BJ 쯔양이 자신에게 제기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해명하면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쯔양 아프리카TV 개인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유명 아프리카TV BJ 쯔양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이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쯔양은 22일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 제 동창이라면서 저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남겼다"고 해명했다.


이날 쯔양은 "방송하면서 한번도 숨기지 않고 몇차례 얘기 했었는데, 학창시절 호기심에 친구들과 몇번 술·담배를 한 것은 맞다"면서 "다른 분들을 속일 생각 없었고, 방송하면서 솔직하게 말씀 드리기도 했었다. 어릴 때 실수였고 현재는 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건 누가 뭐래도 제가 잘못한 것이 맞고,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숙여 사과했다.


이어 "학교를 1년 쉬었다고 전에 말씀드렸는데, 제가 중학교 때 많이 소심해서 적응을 못해서 쉰 것"이라며 "쉬면서 해외 봉사 겸 학교를 보냈고, 이를 증명할 자료도 있다"고 말했다.


쯔양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에 대해 "제가 학교폭력 피해자였고, 가해자가 강제전학을 가게 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수군거림 등 피해때문에 잠시 학교를 옮겼었고, 가해자가 강제전학을 간 뒤 다시 다니던 학교로 복귀했다"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출석일수가 부족한 건 어렸을 때 몸이 좋지 않아서 조퇴한 적이 많기 때문"이라면서 "병원진단서 등 정식 절차로 조퇴한 것이고 무단조퇴나 땡땡이가 아님을 증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미성년자 시절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를 했다는 주장은 어떤 상상력으로 만들언 낸 허구인지 (모르겠다)"라면서 "사실이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쯔양은 "술·담배와 관련한 내용은 사실이고, 저의 실수가 맞지만 그 외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이며 팬들에게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날 한 누리꾼은 자신이 쯔양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 학창시절 폭로글을 게재했다.


누리꾼은 "아무리 생각해도 쯔양 지금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거 마음에 안 든다"라면서 "내가 쯔양이랑 동창인데, 학창시절 때 술을 마시고 흡연을 했으며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리꾼은 "쯔양이 청소년임에도 불구하고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