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핵합의 탈퇴 본격화…"7일부터 우라늄 농축도 제한 초과"

최종수정 2019.07.03 20:27 기사입력 2019.07.03 20:27

댓글쓰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오는 7일(현지시간)부터 우라늄 농축도 상한 3.67%를 지키지 않겠다고 3일 발표했다. 이 수치는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제한한 것이다.


이날 로하니 대통령은 내각회의에서 “7일부터 더 이상 우리의 우라늄 농축도가 3.67%는 아닐 것”이라며 “우리는 핵합의에서 약속했던 상한을 놔두고 우리가 원하는 정도로 농축도를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란의 핵합의 탈퇴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란은 저농축 우라늄(LEU)의 저장한도를 지난 1일 넘겼다고 발표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이를 확인했다.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국·프랑스·독일)과 유럽연합(EU)은 지난달 28일 핵합의 유지를 위해 이란과 차관급 공동위원회를 열었으나 이란은 "유럽의 대답이 충분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표시한 바 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