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홈쇼핑, 국내 최초 호주 홈쇼핑 오픈…"3년내 매출 1000억 목표"

최종수정 2019.07.03 09:07 기사입력 2019.07.03 09:07

댓글쓰기

현대홈쇼핑, 국내 최초 호주 홈쇼핑 오픈…"3년내 매출 1000억 목표"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현대홈쇼핑은 내달 1일 호주 TV홈쇼핑 채널 '오픈샵'을 개국한다고 3일 밝혔다.


국내 TV홈쇼핑 업계 중 호주에 진출한 것은 현대홈쇼핑이 최초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12월 호주 TV홈쇼핑 시장 진출을 위해 자본금 4500만 호주 달러(한화 약 360억원)를 투자해 현지 단독 법인 ASN을 설립했다.


호주를 태국·베트남에 이어 해외 TV홈쇼핑 사업지로 선택하기로 한 것은 호주의 높은 경제 수준 때문이다. 호주의 1인당 국내총생산은 약 5만3800달러(2017년 세계은행 기준)로, 세계에서 9번째로 높다. 여기에 신용카드(86%)·인터넷(87%) 보급률이 90%에 이르는 등 TV홈쇼핑 사업에 필요한 제반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점도 고려됐다.


현대홈쇼핑은 안정적인 방송 송출을 위해 호주 1위 민영 지상파 사업자인 세븐네트워크와 송출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오픈샵 채널을 세븐네트워크가 보유한 채널 중 75번에 배정받아 24시간 홈쇼핑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븐네트워크가 운영 중인 무료 지상파 70번대(70~74번, 76번, 78번) 채널 7개의 시청률은 약 32%에 달한다.

현대홈쇼핑은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아델레이드·퍼스 등 호주 5대 도시의 470만 가구를 대상으로 홈쇼핑 방송을 송출하며, 2021년에는 방송 송출 지역을 유료 지상파 채널까지 포함해 호주 전역(750만 가구)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생방송 편성 횟수도 개국 첫 해 2회에서 단계적으로 늘려 최대 8회까지 확대한다. 주방·리빙 등 이미 국내 TV홈쇼핑에서 상품성을 검증 받은 중소협력사 상품을 비롯해 현지에서 선호하는 글로벌 브랜드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모바일) 채널도 TV홈쇼핑과의 시너지 및 채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TV홈쇼핑 채널명과 동일한 오픈샵을 사용해 운영한다. 이를 통해 2021년까지 오픈샵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은 "경쟁력 있는 현지 방송사업자와의 파트너십과 한국식 홈쇼핑 운영 노하우를 통해 오픈샵을 호주시장에서 조기 안착시키겠다"며 "호주 TV홈쇼핑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경제 수준이 높은 국가로 해외 홈쇼핑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