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내달 1일부터 시청각자료 4만여 점 공개

최종수정 2019.06.30 16:37 기사입력 2019.06.30 16:37

댓글쓰기

시청각 홈페이지 메인 화면

시청각 홈페이지 메인 화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는 광주의 역사 현장, 풍물, 관광명소 등 주요 시청각자료를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광주광역시 시청각자료실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내달 1일부터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시청각자료 이용은 무료이며, 홈페이지 ‘자료요청’ 메뉴에서 사진 제목 등을 적어 요청하면 된다.


단, 저작권이 있는 작가의 사진 또는 출처가 불분명한 사진은 제외된다.


이번 홈페이지 구축은 시가 소장한 사진, 필름 등 시청각자료 중 이용 가치가 높은 자료를 엄선해 시민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시민들의 자료 이용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시는 지난해 계획을 수립한 후 소장자료 디지털화, 데이터베이스 구축, 홈페이지 제작 등 과정을 거쳤다.

현재 시청각자료 총 4만여 점은 ▲사료 컬렉션 ▲주제분류 ▲사료 콘텐츠로 구성됐다.


사료 컬렉션은 시가 촬영하거나 수집한 사진 3620점, 슬라이드 7190점, 필름 5796점, 사진작가 작품 1043점 등 보존 형태별로 나눈 1900년부터 2000년까지 옛 사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주제분류에는 2000년부터 현재까지 촬영된 자료 중 현장감 있는 사진을 엄선해 2만6000여 점을 모았다. 이를 행정, 문화·관광, 체육, 교통 및 건설, 기관 및 시설, 환경, 국방·외교, 산업, 인물 등 9개 주제로 나눠 주제별 자료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사료 콘텐츠는 ‘광주 주요 건물의 변천사’, ‘전시회’, ‘사라진 풍물과 명소’ 등 항목과 관련된 자료를 모아 게재했다. ‘재래시장 및 골목시장’, ‘옛날과 현재의 변천과정 촬영’, ‘360도 브이알(VR) 사진 촬영’ 등 새로운 콘텐츠도 계속 발굴할 예정이다.


김준영 시 자치행정국장은 “기록물은 과거를 거울삼아 다가올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며 “시청각자료는 광주의 옛 모습과 발전 과정을 생생하게 담고 있는 중요한 기록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자료를 확충해 시민들과 양질의 자료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