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日 대표 이통사 KDDI와 스마트 드론 MOU 체결

최종수정 2019.06.30 09:00 기사입력 2019.06.30 09:00

댓글쓰기

LGU+, 日 대표 이통사 KDDI와 스마트 드론 MOU 체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유플러스가 일본 대표 통신사 KDDI와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KDDI 5G 서밋 2019’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 체결을 알리고, 스마트드론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 데 합의했다. 구체적으로는 ▲드론 자동 제어를 위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공동 사용 ▲드론시스템교통관리체계(UTM)와 항공교통관리체계(ATM) 간 인터페이스 공용화 추진 ▲안전비행을 위한 드론 주변기기의 공동개발 ▲4G·5G 통신연계를 위한 모듈 및 보드 공용화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완전 무인화 된 드론 관제 시스템 출시를 가속화 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드론 플랫폼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얻는다는 복안이다. 나아가 국내외 드론 시장 연계를 확대하고, 국제표준 활동에도 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KDDI 관계자는 “2016년부터 스마트드론 사업을 추진하며 LG유플러스와 다양한 정보교환을 해왔으며, 앞으로 새로운 스마트드론 플랫폼의 확충과 개발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협약을 맺었다”며 “향후 5G 및 IoT 기반의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비지니스에 공헌하고, 새로운 체험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드론 시장의 외연을 확대하고, 나아가 다양한 표준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외의 서비스·솔루션·기체제조 사업자들과 협력 관계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지자체, 공공기관, 군(軍)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드론 서비스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3월 전라남도 완도에서 선보인 드론으로 전복 양식장을 감시하는 지자체 대상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지난 4월에는 육군 31사단과 여수 무슬목 해변에서 드론으로 미상 선박을 수색·발견하고, 여수 해경이 선박을 진압하는 공조 작전도 펼쳤다. 또 경기도 시흥시와 스마트 폴리스 구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해 스마트드론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우리나라 통신사로는 유일하게 5G 서밋에 초청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성공 사례에 대해 대표로 나서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사장은 "한국의 5G 가입자는 상용화 이후 69일만인 6월10일 100만명을 돌파했다"면서 5G의 빠른 확산 비결로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꼽았다.


특히 LG유플러스는 AR, VR, 게임, U+프로야구, 골프, 공연(아이돌Live) 중계 서비스 등 차별화된 6대 서비스를 기반으로 5G 초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선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B2B 분야에서는 스마트 드론과 함께 스마트 팩토리, 원격제어, 커넥티드카 등의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가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최 부사장은 행사에 참석한 1500여명 이상의 해외 ICT 사업 관계자들 앞에서 발표 도중 LG유플러스 5G 서비스 영상을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해외 사업자들보다 한발 앞서 5G 서비스 개발과 운영 노하우를 축적한 LG유플러스는 이를 바탕으로 KDDI와 드론 협력 외에도 5G로 사업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