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분 전까지도 협의 가능" 외교부, 한일 정상회담 개최 촉구

최종수정 2019.06.20 17:32 기사입력 2019.06.20 17:32

댓글쓰기

日 관방장관 "징용 배상 판결 韓 정부 제시안 받아들일 수 없어"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외교부는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이 30분전에만 합의해도 열릴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비핵화 문제를포함해 양국 정상 간 만남을 통해 협의해야 할 사안이 많다"며 한일정상회담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대통령께서는 오사카 G20 계기에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면서 "한일관계에 있어 과거사 문제는 그것대로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해 지혜로운 해결을 모색하되 비핵화문제를 포함해 양국 정상 간 만남을 통해 협의해야 할 사안이 많고 우리로선 이런 협의에 언제든지 열려있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측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해소 방안을 받아들이는 것과 관계 없이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어제 발표한 제안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외교적 협의는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신중하게 지혜를 모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이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치유, 그리고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신중하게 지혜를 모아나가기를 기대하고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제안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