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난민신청자 1만6000여명…1994년 첫 접수 이래 가장 많아

최종수정 2019.06.20 16:17 기사입력 2019.06.20 16:17

댓글쓰기

[사진출처=법무부]

[사진출처=법무부]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에 난민을 신청한 외국인 수는 1만6000여명으로 난민 인정 신청 접수를 시작한 1994년도 이래 최대 인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가 20일 발표한 ‘2018년 난민신청 및 처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난민 신청자 수는 2017년 난민 신청자 수인 9942명보다 6231명(62.7%) 증가한 1만6173명을 기록했다. 이는 994년 4월14일 난민인정 신청 접수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또한 1994년 4월~지난해 12월까지 누적 난민신청자는 4만8906명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1994년~2013년 6월까지 20년간 난민신청자 수는 5580명이었으나 2013년 7월 난민법이 시행되면서 신청자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우리나라에 난민인정신청을 한 외국인들의 국적은 총 93개국이다. 이 가운데 카자흐스탄이 2496명, 전체 신청자 중 15%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러시아 1916명(12%), 말레이시아 1236명(8%), 중국 1199명(7%), 인도 1120명(7%), 파키스탄 1120명(7%) 순이었다.


지난해 난민 심사가 완료된 3879명 가운데 난민으로 인정된 사람은 144명, 난민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사람은 514명이다. 난민인정자 144명의 국적은 미얀마 36명, 에티오피아 14명, 부룬디 13명, 파키스탄 13명, 예멘 8명, 콩고민주공화국 8명, 방글라데시 7명, 기타 45명으로 나타났다.

인도적체류자 514명의 국적은 예멘 425명, 시리아 54명, 부룬디 6명, 에티오피아 3명, 기타 26명 순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