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관방 "한일기업 출연재원 위자료 지급안, 절대 못 받아들여"

최종수정 2019.06.20 15:43 기사입력 2019.06.20 15: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재원을 출연해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한 우리 정부의 제안을 재차 거부했다고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가 내놓은 한일 양국 기업의 출연 방안에 대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방안은)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것이 아니어서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또 일본 정부가 한일 청구권협정에 근거해 한국 측에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협정상 의무에 따라 중재에 응할 것을 요구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외교부는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인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같은 날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므로 일본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