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유정 시신 훼손한 김포 아파트서 뼈 추정 물체 발견

최종수정 2019.06.20 14:57 기사입력 2019.06.20 14:56

댓글쓰기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의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경찰이 고유정 사건 피해자의 유해를 찾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의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경찰이 고유정 사건 피해자의 유해를 찾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고유정에게 살해당한 전남편 강모(36)씨의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 씨 부친 소유의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분류함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유전자(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19일 오후 5시30분께 해당 아파트 쓰레기 배관 1㎞ 가량을 청소하다가 나온 쓰레기를 분류하고, 이 중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A4용지 상자 반 박스 분량을 확보했다.


해당 아파트는 쓰레기 분류함과 집하장이 배관으로 연결돼 있다. 이어 분류함에 버린 쓰레기가 집하장으로 흘러가고, 이후 차량에 싣고 소각장으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경찰은 이날 발견된 물체가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36)씨의 뼈일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근거는 없지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유정은 지난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강 씨를 살해한 후 1차로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시신 일부를 자신의 차량으로 김포시 아파트로 옮긴 후 2차로 훼손해 종량제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5일 김포시 마산동 소재 한 쓰레기소각장에서 강 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 40여점을 발견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지난 5일에도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강 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거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지만, '불상의 동물 뼈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제주지검은 고유정의 구속기간을 다음달 1일까지 연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수사를 바탕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2차 구속만기일인 오는 7월 1일까지 수사를 연장하고, 이달 28일 또는 다음달 1일쯤 기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