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세계 최초 공개…7월 국내 출시

최종수정 2019.06.20 15:30 기사입력 2019.06.20 15:30

댓글쓰기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세계 최초 공개…7월 국내 출시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모습을 드러냈다. 셀토스는 다음달 국내 판매를 시작하며 하반기에는 인도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20일 인도 현지에서 셀토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인도 구르가온 'A DOT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박한우 기아차 사장을 비롯해 현지 미디어, 딜러단, 기아차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기아차 인도법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박 사장은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전략 모델인 셀토스를 세계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이곳 인도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인도를 비롯한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만의 혁신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기아차 글로벌 성장사에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셀토스, 기아차의 글로벌 핵심 전략 차종으로 인도 진출 첫 모델

기아차는 셀토스의 국내 판매 시점을 7월로 예정하고 있으며 하반기 인도 런칭 등 글로벌 출시를 순차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중국을 제외하고는 국내, 인도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동일 차명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판매 지역별로 고객 선호 디자인과 특화 사양을 적극 반영,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로 개발한 셀토스는 정통 SUV 스타일을 모던한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과 진일보한 주행 성능은 물론 차급을 뛰어넘는 탁월한 공간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스피디(Speedy)'와 '켈토스(Celtos)'를 조합해 탄생한 차명 셀토스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헤라클래스의 아들 켈토스의 용맹하고 도전적인 이미지를 활용함으로써 당당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세계 최초 공개…7월 국내 출시


◆셀토스 앞세워 향후 3년 내 인도 톱5 등극 목표


기아차 는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를 처음 선보이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 장소로 인도를 선택했다. 셀토스가 기아차 인도 시장 개척에 선봉에 선, 첫 번째 모델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한 전략적 판단으로 풀이된다. 기아차는 60%의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그동안 인도 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기아차는 하반기 셀토스의 인도 런칭과 함께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토대로 향후 3년 내에 인도 시장 톱5의 자동차 업체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기아차는 현재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현지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2017년 10월 착공, 올해 1월 셀토스의 시험 생산에 돌입했으며 하반기 본격 가동이 예상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인도는 연평균 6%대(2013~2018년)의 고성장을 하고 있는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지난해 자동차 517만대를 생산해 4위 독일을 근소한 차이로 추격하며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이 됐다.


또한 인도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 버금가는 13억 인구를 보유하고 있으나 자동차 보급률은 1000명당 35명 수준으로 성장 잠재력이 풍부해 2020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위의 자동차 시장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기아차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 첫 진출하는 만큼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위해 셀토스를 비롯한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 출시하는 동시에 우수한 딜러단을 확보하고 디자인 역량, 품질 경쟁력, 스포츠마케팅, 글로벌 성과 등을 중심으로 기아차 브랜드 알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3월 중순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된 디자인 테마의 브랜드 캠페인 영상의 경우 노출 14일 만에 1억뷰를 돌파하고 현재 누적 총 2억3000만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기아차 인도 홈페이지 방문객 및 기아차 관련 검색 횟수도 5배 이상 증가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