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월드컵] '이강인 대신' 정정용 감독·코치들이 꼽은 골든볼은…

최종수정 2019.06.20 15:37 기사입력 2019.06.20 11:58

댓글쓰기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코칭스태프 결산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정용 감독이 이번 대회 소회를 밝히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코칭스태프 결산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정용 감독이 이번 대회 소회를 밝히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정용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우리 선수 가운데 주장 황태현(안산)을 마음 속 최우수선수(MVP)로 꼽았다.


정 감독과 공오균, 김대환, 오성환 코치 등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을 하면서 이번 대회 MVP격인 골든볼 수상자로 누구를 마음 속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2골4도움을 올린 대표팀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이 우리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FIFA 주관대회 골든볼을 받았으나 코칭스태프의 속마음은 조금씩 달랐다.


정 감독은 황태현을 언급하면서 "황태현이 지금은 정상급 기량에 다다랐다고 생각하지만 2년 반 정도 대표팀에서 함께하면서 경기를 많이 못 뛰고 힘든 시간도 있었다"며 "그걸 잘 이겨내고 주장으로서 제 역할을 정말 잘 해냈다"고 칭찬했다. 정 감독은 또 "주장은 하고 싶은 것이 있어도 절제해야 하고, 감독이 없을 때는 리더 역할까지 해야 한다"면서 "기량이 뛰어난 선수가 대표로 뽑히지만 팀을 하나로 묶기 위해 꼭 필요한 선수가 있다"며 황태현이 그런 선수라고 설명했다.


공오균 코치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처음 그라운드에 투입된 이규혁(제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경기에 뛰지 않은 선수들이 모인 훈련조를 '특공대'라고 불렀고, 이규혁이 '특공대장' 역할을 맡았다"면서 "대장이 팀원들을 잘 이끌었기 때문에 좋은 분위기가 유지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오성환 피지컬 코치는 박태준(성남)과 고재현(대구)을 거론하면서 "출전 기회가 적었으나 체력 훈련에서 궁금한 점을 항상 물어보고 열성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김대환 골키퍼 코치는 수문장 이광연(강원)을 지목하면서 "골키퍼도 MVP를 받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경기가 거듭될수록 뛰어난 활약을 했다"고 평가했다.

태극전사들이 이번 대회에서 끈끈한 팀워크를 보여준 만큼 코칭스태프도 '원팀'으로 뭉쳐 좋은 결과를 이뤄냈다. 김 코치는 "(정)감독님이 권위적이지 않고 항상 귀를 열고 있다"며 "가족보다 더 오랜 시간을 보내는 코칭스태프 모두 가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코치도 "감독님이나 다른 코치 모두 권위적이지 않았다"면서 "부족한 부분을 서로 보완해주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고 덧붙였다. 공 코치는 "'예스맨'만 있으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저는 가급적 다른 방향을 제시했다"며 "감독님이 방향을 잘 정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감독은 "감독이 먼저 의견을 내면 곧바로 결정이 될 수 있다"면서 "가급적 코치들의 의견을 듣고 최종 판단을 내리는 방향으로 대회를 운영했다"고 말했다.


대표 선수들은 19일 청와대 만찬을 끝으로 공식 행사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했다. 정 감독은 "'이번 대회의 추억은 간직하되, 각자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도록 이번 주부터 경기장에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에게 당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열성적으로 응원해 주셨다는 점을 실감하고 있다"며 "축구인으로서 받은 사랑을 되돌려 드릴 수 있는 방안들을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