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일러 '연통' 점검 필수…장마철 안전사고 예방

최종수정 2019.06.20 10:08 기사입력 2019.06.20 10:08

댓글쓰기

보일러 '연통' 점검 필수…장마철 안전사고 예방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귀뚜라미는 장마철을 앞두고 보일러 점검법을 숙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해야한다고 20일 밝혔다.


장마철에는 강풍과 폭우가 장기간 이어져 보일러 연통의 이탈, 파손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연통은 폐가스를 실외로 배출하기 위해 건물 외부에 일부분이 돌출된 형태로 설치가 된다.


장마철에는 태풍 등으로 돌출 부위에 낙하물이 떨어지거나 강한 힘이 가해지면서 연통이 보일러로부터 이탈하거나 연결부위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이때 안전을 확인하지 않고 보일러를 사용하게 되면 폐가스가 실내로 누출돼 가스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연통 점검은 가스 중간밸브를 잠그고 전원코드를 뺀 상태에서 사용 중인 보일러의 열이 충분히 식었는지 확인한 다음 실시한다.


이후 육안으로 연통 외관을 살피며 이탈 또는 찌그러지거나 구멍 난 부분은 없는지 확인한다. 연통 체결 부위를 장갑을 낀 손으로 살살 흔들어 보면서 연통이 쉽게 빠지거나 연결이 헐겁지 않은지 살핀다.

낙뢰가 동반될 때에는 가스보일러에 내장된 전자회로 기판이 훼손될 수 있다. 전원 플러그를 빼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침수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호우 시 모든 가스밸브를 잠그고, 액화석유가스(LPG) 용기는 이탈하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로 옮기거나 쇠사슬 등으로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


침수가 발생한 경우라면 고객서비스센터 등 각 보일러 제조사로 연락해 점검 및 조치를 받은 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요즘에는 여름에도 온수나 제습 목적으로 보일러를 사용하는 가정들이 많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항상 유의해야 한다"며 "설치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보일러는 안전사고 위험이 높기 때문에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사용 연한과 관계없이 가스공급 업체나 보일러 제조사로부터 연 1회 이상 점검을 받아야 안전하다"라고 당부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