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웨어 제값 주기, 발주자가 앞장선다

최종수정 2019.06.20 11:30 기사입력 2019.06.20 11:30

댓글쓰기

2019년도 상반기 소프트웨어 사업 우수 발주자 4인 장관상 시상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올해 상반기 소프트웨어 사업 우수 발주자 4인을 선정·시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사업 우수 발주자 선정은 공정한 발주문화 정착 및 소프트웨어 제값 주기 문화 확산을 위한 것으로 2015년에 처음 시작해 올 상반기에 9회를 맞았다.


이번에는 민간 소프트웨어 기업으로부터 ▲과업 관리의 우수성 ▲적정 대가 산정·지급 노력 ▲발주 생태계 개선 등을 인정받은 우정사업정보센터의 연광진 계장, 한국고용정보원의 김창민 대리,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이기원 차장, 농협은행의 최석신 차장이 소프트웨어 사업 우수 발주자로 선정됐다.


연광진 우정사업정보센터 계장은 과업내용의 사전 분석을 통해 현실적인 사업예산을 확보하고 명확한 요구기능 정의와 표준화된 사업관리 방법 활용으로 과업관리를 우수하게 실행했다고 평가 받았다. 김창민 한국고용정보원 대리는 수·발주자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과업변경을 최소화하고 요구사항 명확화, 원격지 개발 등을 실천했다.


이기원 인천국제공항공사 차장은 83개 세부 요구사항을 정리해 수행사가 업무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 추가로 발생한 과업의 적정 대가를 산정해 대금을 적시에 지급했다. 최석신 NH농협은행 차장은 선도적으로 국산 소프트웨어를 도입했으며, 명확한 업무요건 정의로 수행 인력의 주 40시간 근무시간 준수에 기여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최근 발주기관의 지속적인 노력 덕분에 소프트웨어사업의 발주 문화가 과거에 비해 상당 부분 개선되고 있다"라며 "합리적이고 시장 친화적인 발주 문화가 소프트웨어산업 현장에 자리 잡고 양질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