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로 혁신동력 만들자" SKT 스마트오피스 찾은 5개 부처 장관

최종수정 2019.06.20 10:00 기사입력 2019.06.2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과기정통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5개 부처 장관들이 5G 체험에 나섰다. 상용화 직후 100만 가입자를 돌파한 5G 기술을 이해하고 범 부처적인 정부 지원책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20일 SK텔레콤 종로 스마트오피스에서는 '5G 현장체험' 행사가 열렸다.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을 포함해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 5개 부처 장관이 참석했다.


장관들은 스마트오피스 곳곳에 위치한 5G서비스 직접 경험했다. 딥러닝, 인공지능(AI) 무인자판기, 바리스타 로봇, 매직사진관 등을 비롯해 스마트폰 도킹 방식으로 업무환경을 구현하는 사무실을 체험했다.


이외에도 우편물이 도착하면 현재 좌석까지 배달해주는 딜리버리 로봇, 원거리 참석자들과 같은 화면을 보며 회의나 협업이 가능한 혼합현실 기술도 시연했다.


유영민 장관은 SK텔레콤 5G 스마트오피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5G는 3G, 4G 등 통신기술의 연장선이 아니라 자율주행, 스마트공장 등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창출하는 원천이자 근간"이라며 "신시장을 선점하는데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현장방문은 100만가입자를 넘어선 5G를 통한 혁신성장의지를 다지고 5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5G를 일상에 적용해 직접 체험토록 한 SK텔레콤의 5G 스마트오피스를 방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