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도 돼지답게 살아야" 음식점 들어가 육식 반대 1인 시위한 채식주의자

최종수정 2019.06.20 08:26 기사입력 2019.06.20 08:26

댓글쓰기

채식주의자 A 씨가 19일 트위터를 통해 게재한 영상 /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채식주의자 A 씨가 19일 트위터를 통해 게재한 영상 /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한 여성이 고기 음식점에 들어가 "육식은 폭력행위"라고 1인 시위하는 영상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채식주의자로 알려진 이 여성은 "동물에게 가해지는 폭력의 현실에 대해 알리고 싶어 시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성 A 씨는 1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첫 방해시위 영상"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A 씨가 직접 고기 무한리필 음식점에 들어가 1인 시위를 하는 장면이다. A 씨는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고 쓰인 팻말을 머리 위에 들고 "여러분 저를 잠시만 주목해 달라"고 소리친다.


이어 "지금 여러분들 테이블 위에 있는 것은 음식이 아닌 동물"이라며 "우리 인간이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는 것처럼 돼지도 돼지답게, 소도 소답게, 동물도 동물답게 살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 과정에서 식당 관계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A 씨를 잡아 끌며 "나가 달라"고 말하지만, A 씨는 음식점 앞에서 버티고 서며 말을 이어 나간다.


이와 관련 A 씨는 "제가 방해하길 원하는 것은 동물에게 가해지는 막대한 폭력이다"라며 "폭력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에서 동물의 현실에 대해 알리고 싶었다"라고 영상을 촬영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영상을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채식주의 운동을 하는 건 좋지만 식사하는 사람들에게 면박을 주는 건 아니지 않나", "채식은 개인의 성향일 뿐 남에게 강요해선 안 된다", "명백한 영업방해 행위다" 등 여성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모두가 생각해 봐야 할 문제", "여성은 비폭력 시위를 하고 있는데 일부 답글은 일방적으로 비아냥거리고 있다"며 영상에 공감하기도 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