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배달전문음식점 주방위생 공개

최종수정 2019.06.20 07:00 기사입력 2019.06.20 07:00

댓글쓰기

배달전문음식점 위생상태 점검 후 주방사진 구홈페이지에 공개...참여업소 위생용품 및 현판, 후드·덕트 청소교체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조리시설만 있는 배달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주방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업주 동의를 받아 주방 사진 및 영상을 구홈페이지에 탑재· 연중 공개한다.


최근 1인가구 증가와 외식문화 트랜드의 변화로 혼밥, 혼술 등 나홀로 즐기는 혼족문화 확산과 배달앱 보급으로 배달음식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위생상태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은 배달전문음식점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구는 관리 사각지대에 있던 ‘배달전문음식점’ 주방 위생 상태를 점검, 업주 동의를 받아 주방 사진 및 영상을 구홈페이지에 탑재, 연중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배달전문음식점 주방공개 사업 추진을 위해 2019년 1월부터 4월까지 지역내 배달전문음식점 전수조사를 마치고, 업주 동의를 받아 주방 위생 상태 사진을 구홈페이지에 연중 공개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배달전문음식점에 대해서는 다양한 지원과 혜택이 주어진다.

현판을 제작 ·부착, 자부심을 갖게 했으며, 연 2회 위생용품(종량제 봉투, 위생모, 주방세제, 위생장갑 등)을 영업주의 희망에 따라 지원, 주방후드·덕트·환풍기의 청소 또는 교체를 지원하는 '주방의 봄'사업 1순위 대상자로 선정, 최대 50만원의 비용도 지원한다.

성동구, 배달전문음식점 주방위생 공개


또 배달음식점 위생 점검을 연중 2회 정기적으로 실시, 유통기간 경과 및 무표시 또는 부패 ·변질 식재료 사용 여부, 식품 취급시설 내부 청결관리 등 위생적 취급에 관한 기준, 위생모 착용 및 종사자 개인위생,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을 정기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배달앱에 등록된 식품접객업소에 대해서도 식품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지해 3월 198개 업소, 5월부터 6월까지 653개 업소에 대해 지도점검을 했다.


하왕십리 상피라불족발 대표 정명기씨는 "구 홈페이지 주방공개 사업에 참여하니 현판 및 주방 위생용품도 지원받게 되고, 비용문제로 미루던 주방 후드 ·덕트 ·환풍기 청소를 '성동구 주방의 봄'사업으로 말끔하게 돼 매출에 좋은 영향을 줄 것 같다"며 기뻐했다.


구는 70세 이상 어르신에 음식가격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효사랑 맞집'70개 업소와 만 6세이하 아동 및 동반가족에 음식가격 할인 혜택을 주는 '아이사랑 맞집' 28개 업소를 지정, 어르신 공경하는 문화와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도 만들고 있다.


또 지역내 어린이집 및 유치원 95개소를 방문, 식습관 형성 및 식중독 예방 '찾아가는 인형극' 등을 진행, 음식문화개선에 나선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배달전문음식점은 조리환경이 공개되지 않는 점이 소비자 불만요소로 지적 받아 왔는데, 구홈페이지에 배달전문음식점 주방을 공개, 소비자의 불신을 없애고 동시에 영업 종사자의 자부심을 높이고, 고객이 믿고 주문 할 수 있는 정보를 정기적으로 업데이트 제공, 성동구의 식품위생 수준의 향상과 안전한 먹거리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