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글로비스, 美 육상 트럭운송 자회사 'GET' 설립

최종수정 2019.06.20 09:05 기사입력 2019.06.20 09:05

댓글쓰기

현대글로비스, 美 육상 트럭운송 자회사 'GET' 설립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글로비스 는 미국 현지 육상운송 전문 자회사인 'GET(Global Expedited Transportation)'을 설립했다고 20일 밝혔다.


GET은 앞으로 현대글로비스가 미국 내 현지 운송사에 위탁하던 완성차 생산부품을 트럭으로 직접 운송하는 역할을 맡는다. 해상운송으로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LA)항에 도착한 긴급 자동차 부품을 두 명의 트럭기사가 교대로 3500㎞의 장거리를 운전, 동부 완성차 공장까지 54시간 만에 실어나르는 방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또 동부에서 서부로 돌아오는 회송트럭에는 신규로 수주한 3자 물류 화물을 적재, 물류 효율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GET은 미국 동부에 진출한 한국기업과 지역 화주를 대상으로 영업을 강화하는 한편, 미국 내 온라인 화물중개 사이트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GET은 전자제품을 비롯한 완제품부터 플라스틱ㆍ섬유 등 원자재까지 화물 종류도 다변화 할 예정이다. 또 물류주선(포워딩) 뿐만 아니라 직접 운송 역량까지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운다는 계획이다.


향후 현대글로비스는 GET을 시작으로 수출ㆍ입 컨테이너, 완성차 등으로 운송영역을 확장, 미국 내 종합 운송회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미국 육상운송 자회사 설립으로 화물 운반의 안정성을 높이고 신사업 추진의 기회를 만들어냈다"며 "전 세계 최대 트럭운송 시장인 미국에서 네트워크를 추가로 구축하고 신규 화주를 꾸준히 발굴해 사업영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