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Fed, 금리 동결…'비둘기 신호' 보내 향후 인하 시사(종합)

최종수정 2019.06.20 07:58 기사입력 2019.06.20 03: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8~19일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현재의 기준금리(2.25~2.50%)를 동결하기로 했다. 그러나 통화 정책 결정 배정을 설명하는 성명서에서 향후 조정 과정에서 '인내심(patient)'를 갖겠다는 기존 입장을 삭제하는가 하면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혀 7월 말 금리 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Fed는 19일(현지시간) 오후 성명서를 발표해 "5월 이후 수집된 경기 지표를 보면 노동시장이 여전히 견고하고 경제 활동도 완만히 상승하고 있으며 일자리 증가도 최근 몇개월간 평균 수준에서 견고하며 실업률도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경제가 양호한 상태로 당장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가 필요 없다는 것이다.


Fed는 그러나 성명서에서 최근 미국 경기 지표 악화 등 부정적인 부분을 명시하면서 금리 인하 등 부양책을 쓸 수 있다는 점을 강력히 시사했다. Fed는 성명에서 "기업 투자가 약화됐고,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지수가 2%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경기 전망에 불확실성이 증가됐다"고 명시했다.


이어 "시장에서 측정된 물가 기대치는 감소했지만 장기간 물가 인상 기대 설문 조사 결과는 약간 변화가 있다"면서 "경제 활동의 지속적인 확장을 위해 강한 노동시장 환경과 목표 물가 지수(2%)에 가까운 인플레이션율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기 전망에서의 소득 정보의 의미를 밀접히 모니터링할 것이며, 견고한 노동시장 및 목표 물가 인상률에 가까운 인플레이션율 달성 등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Fed는 이번 성명에서 금리 결정 과정에서 '인내심'을 갖겠다는 기존 성명서의 표현을 삭제했다. 대신 "고용 득대화 목표와 2% 목표 물가 인상률과 관련해 현실화됐고 예상되는 경제조건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 시장의 지표 ▲물가 압력 및 기대치 등 인플레이션 지표들 ▲금융 및 국제 경제 상황 등을 판단 기준으로 제시했다. 최근 미ㆍ중 무역갈등,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여파로 신규 고용 둔화, 제조업 활동 침체 등 미국 경제에도 노란 불이 켜진 상황을 감안해 금리 조정 등을 통한 경기 부양 등에 적극 나설 수도 있다는 정책 전환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번 FOMC의 금리 동결 의결에는 파월 의장 등 9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제임스 블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25bp(1bp=0.01%포인트) 내려야 한다며 반대 표결을 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