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 “北어선 GPS 흔적 '어로 활동' 했던 것은 맞는 것 같다”

최종수정 2019.06.20 06:53 기사입력 2019.06.19 19:29

댓글쓰기

“'낡은 전투복' 고령 선원, 전투훈련 받은 적 없다고 판단”
“젊은 선원, 한국영화 시청혐의로 처벌이 내려질 것 우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가정보원은 19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목선과 관련해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한 GPS에 남아 있는 흔적은 어로 활동을 했던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이 이같이 보고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몸집, 체격, 어깨 근육의 발달 상태, 몸동작 등으로 전투훈련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를 식별해내는 기법이 있다”며 “낡은 전투복 상의를 입고 온 고령의 선원은 전투훈련을 받은 적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젊은 선원은) 한국영화 시청혐의로 국가 보위성의 조사를 받고 처벌이 내려질 것을 우려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으로 돌아간 2명에 대해 “귀순 의도를 가진 사람이 선장이니까 딸려온 경우”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일몰 시간을 제외한 항해 거리 등을 감안해보면 열심히 배를 달려 목표지점까지 오는 것 외에는 다른 활동을 할 수 없었을 시간으로 본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