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윤석열 칼날은 양면적…우리정부가 걱정할 정도"

최종수정 2019.06.19 13:23 기사입력 2019.06.19 13:23

댓글쓰기

"우리법연구회·민변 출신 등용되기 시작한 것은 사법부 균형 잡아가고 있는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관훈토론회에서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등 법조계 인사 공정성을 묻는 질문이 쏟아졌다. 이 원내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때와 달리 균형을 잡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윤 후보자는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검찰총장에 임명되는 등 파격인사의 연속이었다. 검찰의 중립성을 지킬수 있을 것으로 보나"라는 질문에 "윤 후보자가 자신이 가진 검찰의 칼을 정치적으로 활용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서는 윤 후보자가 가진 칼날은 양면적이라는 이야기도 한다"면서 "우리 정부의 이야기도 듣지 않고 자기 원칙대로 강직하게 행동할수 있다, 이런 것에 대한 걱정이 있을 정도"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법조계 인사가 우리법 연구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들로만 등용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역대 이명박, 박근혜 정권 속에서 우리법연구회 소속 법조인들이 전혀 등용되지 않았던 것은 균형잡힌 인사라고 볼수 있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법 연구회나 민변 출신 법조인들이 등용되기 시작한 것은 사법부가 균형을 잡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의 회전문·돌려막기 인사를 되풀이하는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꼭 필요한 자질, 능력을 가진 분들을 추천받고 등용할 수 있는 기회의 문은 열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2년간 이뤄진 검찰수사가 청와대가 원하는 수사였다는 시각으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는 지적에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독립성과 관련해서 개혁되어지지 않는다면 아무리 윤 후보자라도 정치검사의 오명을 벗어나지 못할것이라고 생각한다. 검찰의 수뇌가 된다면 이 점은 명심하고 임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언론인들의 연구모임인 관훈클럽은 20일에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