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국회 정상화' 당부…여야 원내대표 평행선(종합)

최종수정 2019.06.18 15:33 기사입력 2019.06.18 15:33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개최 공감대…한국당 그밖의 국회 일정 참여 불투명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원다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여야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를 당부했지만 여야의 평행선만 재확인했다.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개최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다른 국회 일정 참여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견해를 밝히지 않았다.


이날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은 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었다.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는 것만으로도 대화의 불씨는 살린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후 2시께 먼저 문 의장을 만나 주요 정치 현안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임시국회를 소집한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임시국회를 소집한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시30분께 문 의장을 찾으면서 네 명의 회동이 성사됐다. 문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30여분 이상 논의를 이어갔지만 특별한 합의점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의장님이 합의하라는 의견을 전했다"면서 "(다음 만날 약속은) 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은 특별히 말씀 드릴게 없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 부분은 조금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정상적인 국회 정상화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최종적인 열차 출발 시간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저는 결단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전체회의 소집을 시작했다. 상임위는 상임위대로 임시회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가동될 것"이라면서도 "(여당의 사회권 발동은) 그런 행동 자체가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