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이어 시진핑 끌어들인 김정은 '체제보장' 굳히나

최종수정 2019.06.18 15:07 기사입력 2019.06.18 11:12

댓글쓰기

푸틴 "한미만으로 북한 체제 보장 못 해"
중·러, 체제 안전보장 위한 다자협상 시사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이뤄지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언급한 '새로운 길'과 '다자협상'이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북한 체제보장을 위한 다자안보체제에 대한 화두를 이끌어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미국이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으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전협정당사자들과의 긴밀한 련계 밑에 조선반도의 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다자협상도 적극 추진하여 항구적인 평화보장토대를 실질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 발언은 한반도 평화보장을 위한 '다자협상' 추진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이는 지난 4월 북ㆍ러 정상회담을 통해 구체화됐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한국이나 미국이 북한의 체제보장 조치를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이 필요 없겠지만 한ㆍ미의 체제보장 메커니즘이 충분치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말한 '평화체제 논의를 위한 다자협상'과 같은 맥락이다.


시 주석이 방북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 유사한 발언을 내놓을 경우 정전협정을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김 위원장의 전략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정전협정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실제로 중ㆍ러는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 체제 안전보장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달 초 열린 중ㆍ러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체제 보장'을 강조했다. 두 정상은 지난 5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담 직후 북한 비핵화와 북한의 안전보장 및 경제발전의 맞교환을 주장했다. 양 정상은 별도의 공동성명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비핵화와 북한의 안보, 발전을 교환하는 목표를 견지해야 한다"며 "비핵화와 평화체제 수립을 병행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7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 경제포럼에서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려면 확실한 안전보장을 약속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북한 안전보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이라크와 리비아의 사례를 알고 있으며, 그들의 운명을 되풀이하길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