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상이몽2' 김민자 "최불암과 결혼 50주년, 결혼 전 반대 컸다"

최종수정 2019.06.18 06:58 기사입력 2019.06.18 06:58

댓글쓰기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최불암·김민자 부부를 만나기 위해 국립극단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최불암·김민자 부부를 만나기 위해 국립극단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최불암·김민자 부부를 만나는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는 "너무 젊고 아름다우시다"라면서 김민자에 반가움을 표현했다. 이에 라이머는 "예전에 '보고또보고'에서 국민 어머니셨다"라며 김민자를 소개했다.


김민자는 올해 결혼 50주년이 됐다고 말하면서도 "너무 50년 하지 마라. 부끄럽다"라며 웃었다.


최불암은 방송을 통해 김민자의 모습을 보게 됐다면서 "연극 포기하고 방송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수소문 끝에 매점에서 기다렸다. 신문에 구멍을 뚫고 봤다"라며 "주변에 최불암이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놨다. 찜을 해놓은 거다"라고 첫 만남을 전했다.

이어 최불암은 "내가 조건이 안 좋았다. 외아들에 홀어머니에 수입이 없었다"라면서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라고 결혼 반대에 부딪혔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민자는 "반대하는 사람이 많았다. 친구도 가족도 반대했다"며 "나도 갈등이 있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김민자는 "사람들이 이렇게 반대하는데 이 결혼 정말 위험한걸까 불안했었다"라면서 "그런데 내가 놔버리면 나쁘게 될 것 같더라. 술도 좋아하고, 술 먹고 잘못될 것 같은 책임감이 느껴졌다. 모성애도 있었다. 결국 내가 결정을 내렸다"라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