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킬로이 2승 사냥 "트리플 크라운 봤어?"

최종수정 2019.06.10 16:13 기사입력 2019.06.10 09:53

댓글쓰기

RBC캐나다오픈 최종일 9언더파 '7타 차 대승', 임성재 7위

로리 매킬로이가 RBC캐나다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앞에 놓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해밀턴(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RBC캐나다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앞에 놓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해밀턴(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트리플 크라운(triple crown)'.


'넘버 4'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US오픈)과 잉글랜드(디오픈), 캐나다(캐나다오픈) 등 3개국 '내셔널타이틀' 우승컵을 모조리 수집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2011년 US오픈과 2014년 디오픈을 제패했고,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골프장(파70ㆍ6966야드)에서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캐나다오픈(총상금 760만 달러) 우승으로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리 트레비노와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 등에 이어 역대 여섯번째다. 매킬로이는 더욱이 공동선두로 출발한 최종일 이글 1개에 버디 9개(보기 2개)를 곁들여 9언더파를 몰아치는 폭발력까지 과시했다. 2위와 무려 7타 차 대승(22언더파 258타)이다. 지난 3월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째이자 통산 16승째, 우승상금은 136만8000달러(16억2000만원)다.


1, 2번홀과 4, 5번홀에서 두 쌍의 연속버디를 솎아내 출발이 좋았고, 7번홀(파4) 버디, 후반 11~14번홀에서는 4연속버디를 쓸어 담았다. 16번홀(파3)에서 첫 보기가 나왔지만 17번홀(파5)에서 두번째 샷한 공을 홀 0.7m 지점에 붙이는 '알바트로스성 이글'로 기염을 토했다. 코스레코드(60타)를 바라보다가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오히려 아쉬움이 남았다. 대회 최소타(종전 263타)는 경신했다.


매킬로이에게는 무엇보다 홀 당 평균 1.27개의 '짠물퍼팅'을 가동했다는 게 의미있다. '아킬레스 건'이 바로 퍼팅이기 때문이다. 오는 13일 밤 이어지는 세번째 메이저 119번째 US오픈을 앞두고 확실하게 '모의고사'를 치른 셈이다. 그것도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와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 등 US오픈의 강력한 우승후보들 앞에서다. 존슨 공동 20위(7언더파 273타), 켑카는 공동 50위(2언더파 278타)로 힘을 쓰지 못했다.

한국은 임성재(21ㆍCJ대한통운)가 6언더파 뒷심을 앞세워 7위(11언더파 269타)를 차지했다. 첫날 6언더파, 둘째날 2언더파로 선전하다가 셋째날 아이언 샷이 흔들리면서 순식간에 3타를 까먹어 제동이 걸렸다. 이날은 5번홀(파5) '2온 1퍼트' 이글과 10번홀(파4) 73야드 '샷 이글' 등 폭발력이 돋보였고, 버디 5개(보기 2개)를 보탰다. 배상문(33)은 공동 27위(6언더파 274타)에 그쳤다.


로리 매킬로이가 RBC캐나다오픈 최종일 14번홀에서 버디를 잡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해밀턴(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RBC캐나다오픈 최종일 14번홀에서 버디를 잡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해밀턴(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