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 '추락 F-35A' 조종사 시신일부 수습…사망 확인

최종수정 2019.06.07 13:39 기사입력 2019.06.07 13: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일본 정부가 지난 4월 훈련 비행 중 실종된 F-35A 전투기 조종사의 시신 일부를 수습했다고 7일 밝혔다.


아베마타임스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7일 국무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고기 조종사인 호소미 아키노리(細見彰里·41) 3등공좌(소령)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호소미 조종사의 신체 일부는 사고기 날개 등 F-35A 전투기 잔내가 수습됐던 해역에서 확인됐다. 블랙박스는 아직 찾지 못했다. 이 매체는 "수색작업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일본 아오모리현 항공자위대 미사와 기지에 배치됐던 사고기는 지난 4월 9일 훈련 비행 중 미사와 기지에서 동쪽으로 약 135㎞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 추락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