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강 생태체험 프로그램 진행…"세종보 개방하자 자연성 회복"

최종수정 2019.06.07 08:44 기사입력 2019.06.07 08:44

댓글쓰기

자료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은 금강의 자연성을 체험하고 탐방하는 '금강 생태체험 놀이 프로그램'을 7일부터 이틀간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세종보 개방 이후 금강의 자연성 회복 현장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전 신청 접수를 받은 금강 인근 지역의 초·중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 참가자들은 세종보에서 시작해 보 개방현장을 둘러보고, 상류의 합강정까지 이동하면서 금강의 자연성을 직접 현장에서 관찰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합강정은 금강과 미호천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세종시 합강공원(오토캠핑장) 서쪽 방향으로 200m 떨어진 곳이다. 이곳 일대는 지난해 1월부터 세종보가 완전 개방되면서 모래톱이 생기고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이 확인되는 등 금강의 자연성 회복을 알 수 있는 금강 본류 구간이다.


참여자들은 전문 생태놀이해설사와 함께 합강정 구간에 형성된 모래톱으로 내려가서 야생동물의 발자국과 배설물을 찾아보는 등 생태특성을 알아본다.

이곳 일대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달 및 흰수마자, 2급 삵을 비롯해 오리, 왜가리, 고라니, 너구리 등의 야생동물들이 살고 있다.


또한 모래사장 걷기, 씨름, 닭싸움, 수생식물을 이용한 풀피리 및 비눗방울 빨대 만들기 등 생태체험 놀이를 통해 금강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자연생태학습 기회도 마련됐다.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세종보가 완전 개방된 이후 사라졌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흰수마자가 돌아오는 등 금강의 자연성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며 "보 개방 이후 회복되고 있는 금강 본래의 모습을 더 많은 주민들이 현장에서 체감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