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롯데칠성, 2·3분기 실적 호조 지속"

최종수정 2019.06.07 08:41 기사입력 2019.06.07 08:41

댓글쓰기

[클릭 e종목]"롯데칠성, 2·3분기 실적 호조 지속"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신한금융투자는 7일 롯데칠성 에 대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1만원을 유지했다.


홍세종 연구원은 "롯데칠성의 2분기 연결 매출액은 6661억원, 영업이익 409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1%, 72.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다시 한번 시장 기대를 상회하는 호실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핵심인 내수 음료 매출액은 7.5% 늘어난 4231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탄산(5.6%), 커피(10.7%), 생수(18.5%)가 모두 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다.


최근 가격을 인상한 주류는 가격 인상 효과가 3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 연구원은 "'처음처럼(소주)'의 출고가는 7,2%, '클라우드(맥주)'의 출고가는 10.6% 인상됐다"면서 "2분기에는 물량 증가, 3분기부터는 평균판매가격(ASP)의 상승 효과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2분기 내수 주류 매출액은 9.7% 증가한 1775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3분기에는 사상 최대 분기 이익에 근접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홍 연구원은 "3분기 연결 매출액은 10.0% 증가한 7371억원, 영업이익은 28.2% 늘어난 656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작년 같은 무더위만 전제되면 사상 최대 분기 이익에 근접할 수 있는 분기로, 내수 음료와 주류의 매출액은 각각 6.1%, 6.6%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밸류에이션은 아직까지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라는 판단이다. 홍 연구원은 "이익 규모가 1400억원을 상회한 2015~2016년에 최대 1.6배의 밸류에이션을 받았었다"면서 "2016년과 마찬가지로 6%를 상회하는 내수 음료 성장률, 비용 효율화와 가격 인상을 앞세워 축소되는 주류 적자, 큰 폭으로 증가한 서초 부지의 가치, 배당 증가 등을 감안할 경우 현재 1.1배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부담스럽지 않다"고 분석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