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 이 XX야” 지하철 5호선서 임산부 폭행한 남성 경찰에 덜미

최종수정 2019.06.07 08:42 기사입력 2019.06.07 08:4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우)

사진=연합뉴스(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우)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지난달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임산부를 폭행해 물의를 빚은 가해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던 임산부석 폭행 사건의 가해 남성을 찾아 지난달 27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폭행 사건 직후 신고자가 없어 범인 검거에 난항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통공사 측으로부터 폐쇄회로(CC)TV 자료를 넘겨받은 경찰은 영상 분석을 진행한 끝에 범인을 붙잡았다.


앞서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임산부석 임산부 폭행 사건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서울교통공사 엄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임신 13주차인 아내를 둔 남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임신한 아내는 출근을 위해 지난달 18일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지하철 5호선 군자역~둔촌동역 구간의 지하철 5호선에 탑승했다”며 “아내가 일반석에 앉았다가 임신부석으로 자리를 옮겼고 한 남성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성은 아내의 발목, 정강이, 종아리를 발로 찼고 아내는 공포심과 아이가 잘못될까 반항도 못 했다”며 “남성이 ‘여기 앉지 말라잖아 XXX이’라고 하자 아내는 녹음기를 켰고 남성은 폭행만 했다. 아내가 ‘임산부가 맞다’고 말했음에도 폭언과 폭행이 계속돼 호흡곤란까지 겪었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당시 지하철 자리는 모두 만석이었지만 주변 사람들은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는 폭행하던 남성이 하차한 뒤 오열하며 남편에게 관련 사실을 전화로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청원인은 “이러한 일은 비단 아내에게만 일어난 것은 아니다. 많은 임산부께서 임산부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폭언을 듣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재발 방지와 서울교통공사 및 담당자 엄벌을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7일 오전 8시 기준 2만 5192명의 동의를 받았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