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꽃가루 사회 문제 된 日…'LG 스타일러' 판매 급증

최종수정 2019.06.07 10:00 기사입력 2019.06.07 10:00

댓글쓰기

꽃가루 사회 문제 된 日…'LG 스타일러' 판매 급증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전자의 의류관리기 스타일러가 외산 브랜드에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다.



7일 LG전자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일본에서 판매한 스타일러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0% 늘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도 2017년보다 약 2배로 성장했다. LG 스타일러는 2017년 일본시장에 처음 출시됐다. LG전자가 LG전자는 도쿄 빅카메라, 오사카 요도바시카메라 등 전국 약 900개 매장에서 스타일러를 판매하고 있다.


호텔 등 B2B시장에서도 호응을 받고 있다. 최근 LG전자는 도쿄를 비롯한 17개 도시에 체인점을 보유한 헨나 호텔의 700여 객실에 스타일러를 공급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가 매일 세탁할 수 없는 교복, 정장 등을 항상 깔끔하고 깨끗하게 입고 싶어하는 일본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스타일러가 꽃가루를 제거할 수 있다는 점이 일본 고객들에게 가장 큰 매력이라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매년 계절성 꽃가루로 인해 알레르기 환자가 급증하면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또 일본은 여름과 장마철에 습도가 높아 의류가 쉽게 눅눅해지는 만큼 의류를 보송보송하게 관리할 수 있는 스타일러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LG전자는 덧붙였다.


류재철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일본 시장에서 스타일러의 차별화된 가치를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