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용 전기이륜차 1050대 서울시 누빈다

최종수정 2019.04.24 06:00 기사입력 2019.04.24 06:00

댓글쓰기

서울시, 프랜차이즈·배달업체 6개사, 전기이륜차 전환 업무 협약 체결
6개사에 1050대 전기 이륜차가 보급

배달용 전기이륜차 1050대 서울시 누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와 프랜차이즈, 배달 업체가 배달용 엔진이륜차를 친환경 전기이륜차 전환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이륜차는 44만6000대로 이중 프랜차이즈, 배달업체 등에서 배달용으로 약 10만대가 이용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 한해 6개사에 1050대의 전기 이륜차가 보급된다. 참여업체는 맥도날드, 피자헛, 교촌치킨, 배민라이더스, 부릉, 바로고 등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으로 생활권 미세먼지 그물망 대책의 실효를 거두는 모범적인 사업모델이 되길 기대한다"며 "시민의 숨 쉴 권리를 담보하기 위한 서울시 정책들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