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3월 수출 14% 증가…한달새 상승 반전

최종수정 2019.04.12 19:28 기사입력 2019.04.12 1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중국의 수출액이 한달새 부진을 딛고 상승반전했다.


12일 중국 관세청 해관총서에 따르면 3월 중국의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이상 증가한 1986억달러를 기록했다. 블룸버그가 조사한 시장 전망치를 6% 이상 웃돈 수치다. 2월 중국의 수출 증가율은 20% 이상 급락했다.


3월 수출 증가율은 14.3%를 기록하며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달성했다. 3월 수입액은 1660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6% 감소했고, 수입 증가율은 5.2% 줄었다. 중국의 수입 증가율은 지난해 12월 이후 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 3월 무역수지는 326억4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아울러 1분기 중국 수출입액은 1조300억달러로 지난해 대비 1.5% 줄었다. 수충액은 1.4% 증가한 5517억달러를 기록했으나 수입액은 4754억달러로 4.8% 감소했다.


3월 중국의 수출이 회복세를 보였지만 안정세를 찾았다고 보기 여렵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의 1분기 무역액 감소 배경에는 급격한 수입액 감소 영향이 있었기 때문이다 .

한편 지난해부터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고 있음에도 3월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205억달러를 달성했다. 1월 273억달러보다는 낮지만 2월 147억달러보다는 높았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