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대통령 부끄럽다…‘서해수호의 날’ 행사 한 번도 안 와”

최종수정 2019.03.22 16:33 기사입력 2019.03.22 16:33

댓글쓰기

“北 무력도발, 용서할 수 없는 만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2일 “피로써 서해를 수호한 우리 아들들의 무공을 기리고 이들의 영혼을 위로하는 행사에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한 번도 오지 않았다는 사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대전 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참석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엊그제 북한의 서해 무력도발을 불미스러운 충돌이라고 표현한 국방부 장관은 무슨 낯으로 영웅들의 영정을 바라볼 수 있었는지 저는 도저히 이해가 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2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은 북한이 무력도발로 국군 54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의 부름에 응답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영웅들에게 왜 이렇게 밖에 할 수 없는 것이냐”며 “대통령의 불참, 국방장관의 어이없는 망언은 지금 이 순간에도 나라를 지키고 있는 국군장병들의 사기를 꺾는 잘못된 언행”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 전 대표는 “경제는 먹고 사는 문제이지만 안보는 죽고 사는 문제”라며 “깨어있는 시민들이 이 나라를 지키는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용사들의 명예를 지키고 예우를 해드리기 위해 살아남은 우리는 우리가 할 일을 다 해야 한다”며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군인들이 국가유공자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유공자법 개정안을 오늘 제출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