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김학의 사건, 은폐됐다는 의혹이 있다"

최종수정 2019.03.22 16:45 기사입력 2019.03.22 15:16

댓글쓰기

신동근 “황교안·곽상도 철저히 수사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사건에 대해 "모종의 작용에 의해 은폐되고 비호됐다는 의혹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학의 사건의 핵심이 무엇이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상식인의 입장에서 볼 때 몹시 문란한 성범죄가 지속적으로 있었던 것 같다"면서 "성과 함께 모종의 검은 거래는 없었을까 하는 점도 있다"고 말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황교안 전 장관과 곽상도 전 민정수석을 포함해 철저히 수사해야 되지 않느냐'는 신 의원의 질문에 "지금 제일 중요한 건 진상조사단의 조사보고서"라며 "당시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있기 때문에 과거사 사건으로 선정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김학의 사건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즉시 재수사 돼야 한다"며 "법 앞에서 누구나 평등하다는 것을 정의로 보여달라"고 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