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병원 "환자 이름 대신 고유번호 사용"…국내 최초

최종수정 2019.03.22 13:32 기사입력 2019.03.22 13:32

댓글쓰기

서울대병원 "환자 이름 대신 고유번호 사용"…국내 최초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서울대병원은 지난 21일부터 국내 최초로 환자 이름을 호명하지 않는 진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병원에서는 환자가 내원하면 진료과 앞에서 순서를 기다릴 때 간호사가 해당 환자의 이름을 호명한다. 하지만 서울대병원에서는 환자가 진료 당일 이름 대신 본인의 고유번호를 부여받아 하루 동안 사용하게 된다.

예를 들어 ‘홍길동님’이 아닌 ‘A0000님'으로 환자를 식별하고 호명하게 된다. 당일 첫 진료 때 부여받은 개인의 고유번호는 같은 날에 채혈실, 각종 검사실, 약국, 마지막 수납까지 모든 외래 공간에서 동일하게 사용된다.


서울대병원은 "개인 정보가 갈수록 중요해지는 사회 분위기에서 이번에 국내 최초로 도입한 환자 이름 없는 당일 고유번호 운영은 복잡한 외래 공간에서 환자들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동명이인으로 인한 혼란도 해소할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