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조선·해운업계와 IMO 2020 선제대응 나선다

최종수정 2019.03.22 11:22 기사입력 2019.03.22 11:22

댓글쓰기

친환경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21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선주협회에서 열린 '친환경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윤영준 파나시아 사장, 신준섭 디섹 사장, 하명호  하명호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안광현 현대글로벌서비스 사장, 남기천 멀티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가 MOU 체결 후 악수를 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21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선주협회에서 열린 '친환경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윤영준 파나시아 사장, 신준섭 디섹 사장, 하명호 하명호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안광현 현대글로벌서비스 사장, 남기천 멀티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가 MOU 체결 후 악수를 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함유량 규제인 IMO 2020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해운업계 및 조선기자재업계와 선제대응에 나선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한국해양진흥공사, 현대상선, 현대조합상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섹, 파나시아와 함께 '친환경 설비(스크러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을 비롯한 5개사는(현대종합상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섹, 파나시아) 약 45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현대상선의 스크러버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전체 3분의 1수준인 150억원을 투자한다.


상생펀드는 현대상선이 현재 운항 중인 주요 컨테이너 19척에 대해 2020년 상반기까지 스크러버를 장착하는데 지원된다. 스크러버 설치에는 총 1500억원이 소요된다. 현대상선이 약 450억원,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약 600억원을 보증부 대출을 토해 현대상선을 지원한다. 나머지 금액은 상생펀드를 통해 충당하는 구조다. 펀드운용은 멀티에셋자산운용이 맡는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이번 협약으로 해운 및 조선 기자재업계와의 동반 성장을 추진하면서 스크러버 설치 비용을 지원해 국내 해운업계와 함께 IMO 2020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동시에 국내 조선기자재업체에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업계 간 상생을 추구하게 된다.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은 "국내 해운, 조선기자재업계와 함께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내 유관업계와 상호 발전을 추구하게 됐다"며 "함께 IMO 2020에 대응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