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3년 '로봇산업' 15조 규모로 확대…"글로벌 4대 강국으로 키울 것"

최종수정 2019.03.22 11:30 기사입력 2019.03.22 11:30

댓글쓰기

뿌리, 섬유, 식음 등 전통 제조업에 제조로봇 8560대 보급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로봇 1만대 보급
2023년 연매출 1000억원 이상의 로봇전문기업 20개 육성

2023년 '로봇산업' 15조 규모로 확대…"글로벌 4대 강국으로 키울 것"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그동안 전자전기, 자동차 제조에 주로 활용되던 로봇을 주조·금형 등 뿌리산업과 섬유, 식·음료 등 근로환경이 열악하고 인력이 부족한 곳에 집중 보급한다.


또 '사람을 위한 로봇산업'이라는 모토하에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로봇을 확대한다.

정부는 22일 대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로봇산업 산·학·연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의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로봇산업 발전방안'을, 대구시는 '로봇산업 선도도시 추진방안'을 각각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제조업 종사자 1만명당 로봇활용대수(로봇밀도)는 710대로 세계 평균 85대에 비해 압도적 1위다. 그러나 전자전기(14만1691대), 자동차(8만7417대) 분야로 편중돼 있다.

이에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로봇과 스마트공장을 접목해 전통 제조업을 되살리는 동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뿌리(주조ㆍ금형ㆍ용접ㆍ열처리 등), 섬유, 식·음료 산업 등을 중심으로 제조로봇 7560대를 우선 보급하고, 이를 계기로 민간이 자율적으로 큰 부담 없이 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렌탈, 리스 서비스도 도입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로봇 보급이 추진되면 지난해 32만대에서 2023년 70만대로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2023년 '로봇산업' 15조 규모로 확대…"글로벌 4대 강국으로 키울 것"


정부는 또 수익성과 성장성을 고려해 돌봄, 의료, 물류, 웨어러블 등 유망 서비스로봇 분야를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먼저 내년부터 총 30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해 4대 서비스로봇 분야 기술력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 나갈 계획이다.


전국 10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손재활 로봇, 치매예방 로봇 등 돌봄로봇을 5000대 보급한다.


물류는 마트, 병원 등의 실내배송로봇과 부산ㆍ세종 등 스마트시티의 실외배송로봇으로 4000대가 보급된다.


또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운반하는 현장 근로자와 노약자를 위해 웨어러블 로봇을 945대, 국공립병원과 재활병원에서 쓰일 수술로봇ㆍ재활로봇을 55대 각각 보급한다.


아울러 서비스로봇 확산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올 상반기 중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내에 '로봇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지능형 제어기, 자율 주행 센서, 스마트 그리퍼 등 로봇 핵심부품과 잡는 기술, 영상정보 처리 등 소프트웨어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7년간 차세대로봇 자립화를 위해 약 1000억원을 투자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최근 인공지능, 5G통신 같은 새로운 기술이 로봇에 접목되면서 로봇이 더욱 지능화되고, 제조업 현장은 물론 우리의 일상생활 곳곳에서 널리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2023년까지 연매출 1000억원 이상의 로봇전문기업 20개를 육성하고, 로봇산업을 15조원 규모로 발전시켜 로봇산업 4대 강국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